정치 >

˝국민지지받는 후보가 타당˝…이인제위원 대선발언 파문


민주당 이인제 최고위원이 9일 국민정치학교 특강에서 “국민의 지지를 받는 사람이 대선후보가 되지 않으면 모두가 불행해진다”고 한 발언이 당 안팎에 파문을 일의키고 있다.

이 최고위원의 발언은 ‘경제살리기’에 주력해야 할 시점에서 나온 차기 대권후보와 관련된 ‘협박성 발언’이란 점에서 여권내부에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김중권 최고위원 등 일부 최고위원들은 “다른 최고위원이 한 발언에 대해 반응을 보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공식적 대응을 자제했으나 상당수의 최고위원은 이 최고위원을 향해 노골적인 비판을 가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최고위원은 “후보뿐만 아니라 정당을 보고 국민들이 선택하는 것이 정당정치”라면서 “‘국민의 지지를 받는 사람이 후보가 되지 않으면 모두가 불행해 진다’는 말은 정당의 후보추천권에 대한 일종의 도전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본인 얘기로는 탈당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했지만 당이나 국민에게 부담과 협박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줘 걱정”이라면서 “국민들이 경제를 걱정하고 있는 시기에 대권 논의가 일어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꼬집었다.

김옥두 사무총장은 “그런 부분에 대해 내가 얘기할 필요도 없고 얘기해서도 안된다”고 말했으며,권 최고위원측도 “일절 언급이 없었으며 권 최고위원이 그런 부분에 낄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