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野 국조특위 이견…´한빛 증인´ 놓고 논란


국회 ‘한빛은행 불법대출 의혹사건’ 국정조사특위(위원장 이상수)는 10일 운영소위를 열어 국정조사 계획서 작성에 착수했으나 증인선정과 조사대상 기관의 범위 등을 놓고 논란을 벌였다.


민주당 장성원,한나라당 정형근,자민련 이완구 의원 등 소위위원들은 이날 첫 회의에서 조사기간 및 증인채택,조사기관 선정,청문회 개최시기 등을 논의하고 오는 14일 국회 본회의 승인을 받아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는 데 원칙적으로 의견을 같이했다.

그러나 최대쟁점인 증인채택과 관련,야당은 박지원 전 문화관광장관,최광식 전 사직동팀장,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박주선 의원,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권노갑 민주당 최고위원과 사건을 수사한 담당검사의 증인채택을 요구한 반면 여당은 박 전 장관과 최 전 사직동팀장을 제외한 다른 증인 요구에 대해서는 ‘정치공세’라며 반대입장을 밝혔다.

또 조사기간도 민주당은 보고서 작성 및 예비조사 활동 1주일,기관조사 및 청문회 20일 등 총 27일 정도에 국정조사를 끝내자는 입장인데 반해 한나라당은 예비조사 기간 및 관련기관 보고,현장검증,청문회 등을 포함해 총 40여일 동안 국정조사를 실시하자고 맞섰다.

/ sm92@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