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아메리칸익스프레스 3R] 우즈 선두와 2타차 공동 4위


타이거 우즈가 단일시즌 상금 1000만달러와 10승의 동시 돌파 가능성의 불씨를 살려놨다.

우즈는 미PGA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인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공동 4위에 올라 막판 역전을 노리고 있다. 선두와는 2타차.

일본의 ‘젊은 피’ 다나카 히데미치(29)는 단독선두로 나서는 이변을 일으켰다.

전날 2위로 뛰어 올랐던 다나카는 12일(한국시간) 스페인 소토그란데의 발데라마GC(파72·6974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4, 보기 2개로 2언더파 70타를 쳐 토털 9언더파 207타로 공동 2위인 마이크 위어, 마크 캘커베치아(이상 208타)를 1타차로 제치고 선두에 올랐다.

163㎝, 61㎏ 왜소한 체격의 다나카는 올시즌 일본무대에서 2승을 올려 상금랭킹 3위에 올라 있는 선수. 이 대회는 예선을 거쳐 출전권을 얻은뒤 연일 신들린 듯한 샷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반면 우즈는 버디 4, 보기 1개로 3타를 더 줄여 토털 7언더파 209타로 다나카를 3타차로 따라잡고 닉 프라이스(짐바브웨)와 4위를 함께 했다.

이날 4,5번홀에서 버디와 보기를 주고받은 우즈는 7,13번홀에서 잇따라 버디를 추가한뒤 이틀 연속 워터해저드에 볼을 빠뜨렸던 17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대기록 달성 가능성을 높였다.

그러나 우즈의 이날 경기내용은 썩 좋지 못했다.

드라이버샷 정확도가 64.3%에 불과했고 그린적중률도 55.6%에 그쳤다.
여기에 벙커 세이브도 50%에 머물러 선두를 따라 잡지 못했다. 우즈는 여전히 퍼팅(27개)과 드라이버샷 비거리(315야드)에서는 샷 감각을 유지하고 있어 대역전극을 펼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

한편 유럽투어 상금 선두를 달리는 리 웨스트우드는 토털 4언더파 212타로 공동 8위에 랭크돼 8년 연속 유럽투어 상금왕을 노리는 콜린 몽고메리(공동14위· 215타)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