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자격미달 의원 명단공개 국민에 낙선 권고하겠다˝


이만섭 국회의장이 자질미달 국회의원 명단을 국회의장 이름으로 공개,유권자들에게 낙선을 권고하겠다고 나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의장은 13일자 대전일보 창간 50주년 인터뷰에서 “자질없는 의원명단을 발표해서 ‘이런 사람은 뽑지 말아달라’고 국민에게 호소할 계획”이라면서 “이제 정당을 떠나 자질이나 교양을 보고 뽑아야 한다”는 얘기를 했다.

그는 또 “이제 호남은 무조건 민주당,영남은 무조건 한나라당 식으로 그렇게 뽑아서는 안된다”고 유권자들의 투표행태도 문제삼았다.

이 의장은 “이제 정치인들이 제발 지역감정을 이용하지 않았으면 한다”면서 “국민들은 가만히 있는데,정치인들이 지역을 나눠서 국정감사나 예산·인사문제를 다룰 때 지역문제를 갖고 싸우는 것은 가슴이 아프다”며 정치개혁을 역설했다.

이 의장이 ‘자질미달’ 국회의원의 이름을 공개하며 낙선운동까지 벌이겠다고 나선 것은 16대 국회의 생산성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 현실에서 국회의 ‘수장’으로서 정치개혁을 방치할 수만은 없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받아들여진다.


그러나 현실정치의 장에서 이의장의 이러한 ‘꿈’이 실현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국회의장이 동료의원의 정치생명을 좌우할 수 있는 ‘퇴출명단’을 발표한다는 것이 어려울 뿐더러 저항과 그 파장도 만만치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의장은 그러나 “선거에 임박해서는 안되겠지만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게 중간에 발표할 것”이라고 명단발표 시기까지 언급,강행의지를 내비쳐 귀추가 주목된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