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구책 마련 앞둔 대우차]퇴사자 하루 10명 넘어


대우자동차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매각을 전제로 한 법정관리가 거의 확정적이지만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신규자금지원의 전제조건인 노조동의서의 제출 등 난제가 한 둘이 아니다.

◇사력을 다하고 있는 회사측=대우차는 우선 생산라인 정상화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가동중단사태가 장기화돼 협력업체 기반이 붕괴될 경우 모든 가능성이 물거품이 되기 때문이다. 대우차 관계자는 “지난 8일 부도처리 이후 밤낮 없이 협력업체 설득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대우차는 지난 10일 협력업체 비상총회를 소집, 정상적인 납품을 호소하기도 했다. 대우차는 이와 함께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하는 한편 제2의 고강도 자구계획을 마련키로 했다. 이에 따라 사무직 및 생산직 직·공장들은 이번주부터 내년 1월7일까지 각 부서별로 4개조를 편성, 1개월에 1주일씩 휴직하게 된다. 일반 생산직의 경우 공장 운영 상황에 따라 일정을 조정할 방침이라고 대우차는 전했다. 또 대우차는 그동안 월급제 사원에 한해 지급해오던 고정 초과근로수당도 폐지하기로 했다.

대우차는 고위 관계자는 “법정관리에 들어갈 것에 대비, 앞으로 2주안에 새로운 자구계획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라며 “10월31일 계획의 기본 틀은 유지되지만 자구의 강도는 훨씬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급속도로 붕괴되는 대우차=현재 부품업체들은 대우차로부터 받은 어음의 할인이 안돼 사실상 원자재 조달도 힘든 상태다. ‘협력업체 납품 거부→대우차 가동 중단→협력업체 연쇄 부도→대우차 휴무 장기화’라는 악순환이 나타날 것으로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대우차를 떠나는 인력도 급증하고 있다. 대우차 관계자는 “하루 평균 퇴사자 규모가 지난 6일 1차 부도 이후 10명선을 넘는 등 급증하고 있다”면서 “이는 10월 하루 평균 5명꼴로 나가던 것에 비해 2배가 넘는 수치”라고 말했다. 포드의 인수가 가시화되던 지난 8월 전체 퇴사자가 48명에 불과했고 9월에는 95명으로 일 평균 3명을 겨우 넘었던 것과는 비교가 안된다. 대우차의 생산 기초 자체가 흔들린다는 얘기다.

대우차 매출의 70%를 차지하는 수출부문도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 현재까지 재고분을 활용해 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해외 생산공장의 경우 대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생산 중단이 불가피하다. 해외판매망의 경우 대외 신인도 하락에 따른 계약 파기 및 판매 저하로 이어질 경우 대우사태는 되돌릴 수 없는 강을 넘게 된다.


◇노조의 움직임이 최대 변수=대우차는 채권단의 지원만 있으면 당장 부품공급 뿐 아니라 법정관리가 개시되기까지 1개월여동안 생존할 수 있다는 판단아래 노조동의서를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대우차 관계자는 “채권단이 신규자금 지원에 노조동의서를 전제로 하고 있어 계속 노조와 공식 및 비공식 접촉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조는 노동계와의 연대투쟁 가능성을 높여 생산현장을 더욱 불안으로 몰고가고 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