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 위기 긴급 자금수혈해야˝…건설협회, 정부에 대책 건의


대한건설협회는 건설업계가 처해 있는 위기상황 탈출을 위해 운영자금 긴급 수혈 및 보증지원,시장질서 확립을 위한 강도높은 구조조정,사회간접자본(SOC) 시설투자 예산확대와 지방재정 지원 등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건설교통부 등 7개부처에 긴급 건의했다.

건협은 이와관련 12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건설업계가 당면한 위기상황을 설명한데 이어 13일에는 박승 전 건설부장관 초청 긴급 포럼 개최 및 업계의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한편,정부부처 및 관련기관을 방문하여 건설업계 위기상황을 설명하기로 했다.

건협은 긴급 건의서에서 ▲금융기관의 여신회수 자제와 만기도래 회사채의 상환 연장 ▲건설공사 담보대출 특별보증제 적용대상을 30대 계열기업까지 확대 ▲100억원인 업체당 보증한도를 기업규모와 경영상태에 따라 500억원까지 확대를 요청했다.

또 금융기관의 해외공사에 대한 입찰 계약 보증 거부로 ‘방글라데시 신공항 청사건설’ 등 8건의 해외건설공사를 수주하지 못했다며 앞으로는 정부 방침대로 시행될수 있도록 대책을 세워줄 것을 촉구했다.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건설업 등록요건 강화와 부실업체 등 부적격 업체의 강력한 퇴출조치를 요구했다.아울러 14조원으로 편성된 2001년 SOC 예산의 10%이상 증액도 건의했다.

한편 건협은 지난 3일 퇴출기업 발표후 건설업계가 처한 위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남동익 상근부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건설산업위기 탈출 비상대책반’을 긴급구성,지난 7일까지 업계의 의견수렴과정을 거쳤다.

/ somer@fnnews.com 남상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