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비즈 브리핑] ˝D램값 당분간 회복 어렵다˝


D램 가격은 바닥을 쳤을 수도 있지만 재고 감소가 이뤄질때까지는 회복이 어려울 전망이라고 북미현물시장 관계자가 13일 밝혔다. 북미현물시장 D램 매니저인 스티븐 버클러는 최근 D램 가격의 회복세가 보이지 않고 있으나 8×8과 16×8 제품의 거래량이 크게 줄어든 점으로 미뤄 “바닥을 쳤다는 조짐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버클러는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D램 가격이 생산원가를 밑돌아 업체들이 감산에 나설 것으로 보고 투기에 나설 적기로 판단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버클러는 그러나 반도체 업계의 전망이 빗나간 데다 공급부족 우려에 따른 사재기 등 최근 D램 가격을 압박하고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현재 D램 업체들의 고정거래선은 과도한 재고를 안고 있어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는 수요가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실제 재고의 흐름이 현물시장의 당면 관심사라고 말했다. 버클러는 현물시장 가격이 고정거래선 가격의 25∼30%를 밑도는 시점이어서 시장의 전환시기를 알기 위해서는 고정거래선 가격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하고 만일 수요가 증가하면 가격의 급등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