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회생가능성 높아진 현대건설 분위기] 응급조치후 대수술 피할 수 없다


현대와 현대건설 직원들은 14일 한국토지공사를 통한 서산농장의 위탁매매가 추진되고 신규자금 지원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건설의 회생 가능성으로 분위기가 반전되자 “유동성 위기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경쟁력을 갖추자”는 등 고무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직원들은 또 회사 조직에 대한 대수술을 단행하는 등 근본적인 구조조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현대건설의 이모과장은 “지난 5월부터 계속된 유동성 위기로 직장 분위기가 흉흉해져 회사 다닐 맛이 나지 않았다”며 “이번 위기가 마지막이기를 바라며 두번 다시 위기를 맞지 않도록 허리띠를 졸라 매야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다른 한 과장도 정부와 채권단의 움직임에 대해 “현대건설을 일단 살려야 한다는 공감대가 점차 확산되는 것”이라고 풀이하면서 “무턱대고 지원만을 외칠 게 아니라 내부의 과감한 구조조정 이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의 한 직원은 “일단 연말까지는 유동성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내년,내후년에는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방안을 지금부터라도 마련해야 한다”면서 “빨리 시장 신뢰를 얻어 신용등급을 한단계 높일 수 있는 대책부터 마련하자”고 회사 회생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또 다른 직원은 “내부적으로 경영진에 대한 불신이 대단한 것이 사실”이라면서 “이번 위기를 극복한 다음에는 시장의 신뢰 회복을 위한 경영진 문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간부 사원은 “이번 위기를 극복한다면 그것은 응급 처치를 받은 것에 불과하다”며 “앞으로 대수술을 통해 구조적인 개혁을 단행해야 하며 직원들도 인원감축, 비용절감 등 구조조정에 대해 어느 정도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 minch@fnnews.com 고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