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경남은행, 공적자금 1000억원 요청


경남은행이 정부에 공적자금 1000억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은행은 14일 지난 ‘11·3 부실기업 퇴출조치’로 동아건설 여신 711억원을 비롯해 추가 부실이 발생, 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비율(BIS) 10%를 맞추기 위해서는 1000억원 가량의 공적자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남은행은 이에따라 현재 정부와 공적자금 지원에 대한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