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부실 대우계열사 즉시 처리해야˝…IMF, 연례협의서 권고


국제통화기금(IMF)은 15일 부실 대우계열사는 즉시 처리하고 회생가능한 부분은 최대한 빨리 매각해야 한다고 한국 정부에 권고했다.또 추가조성 공적자금은 40조원보다 더 증액하는 게 적절하며 정부 소유 은행의 민영화를 조기에 착수해야 한다고 IMF는 밝혔다. IMF는 또 내년 한국 경제의 성장률이 5.5%나 그 이하로 추락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경기가 급락할 경우에 대비해 재정을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15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IMF는 정부와 지난 1∼14일 연례협의를 마치고 아자이 초프라 한국담당 과장 명의로 배포한 언론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IMF는 발표문에서 “한국의 기업 구조조정은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으나 “대부분의 기업들이 여전히 부채가 많고 수익률도 낮은 만큼 앞으로 법정관리에 보다 많이 의존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IMF는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중인 대우 12개 계열사의 경우 가시적인 진전이 거의 없는 만큼 채권은행들은 더 이상 기업가치가 손상되기 전에 대우계열사를 처리해야 한다”고 밝히고 회생이 불가능하거나 부실한 계열사의 즉각적인 법정관리나 파산처리를 제안했다.

금융구조조정과 관련,IMF는 “은행들은 재무적으로 취약한 기업들에서 생기는 잠재손실을 처리함에 있어 보다 적극적인 태도를 취할 필요가 있으며 이 부문에 있어 최근 은행들이 취한 조치는 고무적”이라고 평가하고 “구조조정 계획을 제출한 6개 은행의 회생방안 완결과 시행이 시급한 과제”고 지적했다.한편 IMF는 올해 한국 경제는 9.5%의 성장에 100억달러의 경상흑자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성장률이 5.5%로 하락하고 경상흑자도 GDP의 1.25%(약 65억달러)로 축소될 것이나,성장률이 추가로 하락할 위험이 있다고 내다봤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