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 에너지소비 감소세


제조업 등 산업부문 에너지 소비가 9월 들어 이례적으로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산업자원부가 17일 발표한 ‘1∼9월중 에너지 수급 동향’에 따르면 9월 산업 부문 에너지 소비는 662만9000TOE(석유환산톤)로 지난해 9월 663만2000TOE에 비해 3000TOE가량 줄었다.

9월 산업부문 에너지 소비 감소는 같은 달 제조업 가동률이 78.1%로 지난해 9월 79.4%보다 더 떨어진 데 따른 것으로 산자부는 분석했다.

휘발유 소비는 고유가 등 영향으로 1∼9월 4760만배럴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4982만배럴에 비해 2.7% 감소했다.

9월중 휘발유 소비도 수송용이 14.6% 줄어든 것을 비롯,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6% 줄었다.

휘발용 차량 1대당 월 소비량은 올들어 평균 111.8ℓ로 지난해 118.2ℓ에 비해 5.4% 감소했다.

액화석유가스(LPG) 소비는 1∼9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6.2% 증가했으며 9월의 경우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8.5% 늘어났다.


1∼9월 전체 에너지 소비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증가했으며 에너지원별로는 석유가 4.5%, 액화천연가스(LNG) 13.9%, 유연탄 11.5% 각각 늘어났다.

1∼9월 에너지 수입액은 국제 유가 상승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9.8% 증가한 266억달러를 기록했으며 이 중 원유가 178억달러, LNG 25억3000만달러, 유연탄 15억3000만달러 등을 각각 나타냈다.

두바이산 원유 도입 단가는 9월 들어 배럴당 30달러를 기록했다.

/ khkim@fnnews.com 김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