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채권형펀드 프라이머리CBO 편입비율 확대


자산담보부증권(프라이머리 CBO)의 동일계열 회사채 매입 한도가 확대된다.

정부는 17일 금융정책협의회에서 채권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프라이머리CBO의 동일계열 회사채의 매입 한도를 신용보증기관이 신축적으로 운용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동일계열 회사채 매입한도를 확대해 시행키로 했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현재 프라이머리CBO를 살 수 있는 회사채 규모가 신용등급에 따라 동일계열별로 한도가 정해져 있어 기업 자금난 해소에 걸림돌로 작용했다”며 “앞으로는 이를 개정해 일률적으로 적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동일계열 회사채 매입한도가 확대되면 연말에 만기도래하는 회사채를 많이 보유하는 기업의 경우 편입 한도를 신축적으로 운용할 수 있게 돼 자금난을 다소 덜게 될 전망이다.

/mkpark@fnnews.com 박만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