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회생가능 235곳 지원…내주말 구체안 최종 확정


정부는 지난 3일 부실기업 퇴출시 회생가능기업으로 분류된 235개 업체에 대해 채권은행단이 책임지고 살리도록 하고 다음 주말까지 제 2금융권을 포함한 채권단회의를 열어 최종 지원방안을 확정키로 했다.

특히 고질적인 유동성부족을 겪는 기업중 회생판정을 받은 69개기업중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대상기업을 제외한 쌍용 등 22개 기업에 대해선 주채권은행으로 하여금 자금지원을 위한 재무구조개선약정을 맺도록 하고 이를 월별로 점검키로 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오는 12월 5조원,내년 1월 5조원 등 모두 10조원 규모의 회사채 전용 2차 채권형 펀드를 조성하되 발행시장 채권담보부 증권(프라이머리 CBO) 편입한도를 현재 50%에서 단계적으로 70%까지 올려 채권수요를 확대시키고 기업별 계열별 편입한도를 자금수요에 맞춰 신축적으로 운용하기로 했다.

또 기업을 지원하는 은행에 대해서는 한국은행이 유동성을 지원하도록 하고 지방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확충하기 위해 총액대출한도 중 지방중소기업 지원자금의 지점별 한도도 증액키로 했다.

정부는 1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이정재 재정경제부차관과 정건용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박철 한국은행부총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정책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와관련,이종구 재경부 금융정책 국장은 “235개 업체를 살리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면서 “이들 기업에 대해선 채권은행단이 책임지고 지원토록 하고 금융감독원으로 하여금 이를 철저히 점검토록 하겠다”고 밝혔다.정부는 이에 따라 해당기업의 회사채,기업어음(CP) 만기도래 상황에 맞춰 필요한 지원이 적기에 이뤄지도록 하고 워크아웃기업에 대해서는 구조조정투자회사(CRV) 등을 활용한 자금지원 확대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또 내년 1·4분기까지 만기도래하는 회사채규모가 30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이중 4대 그룹 회사채를 제외한 16조원에 대해선 ▲체신예금·보험 3조원 ▲연·기금 등 2조원 ▲국책은행 5조원 등으로 구성되는 2차 채권형펀드에서 매입해 주도록 적극 유도키로 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 전형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