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現投 외자' 정부 대응]˝시간없다˝ 본격 개입 초읽기


현대투자신탁 처리 문제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현대투신과 미국 아메리칸 인터내셔녈그룹(AIG) 컨소시엄간의 자체 외자유치 협상이 계속 답보상태에 머물 경우 이를 무작정 지켜보고 있지만은 않겠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다.현대투신으로서는 최대한 빨리 협상을 이끌어내야 경영권을 유지할 수 있으나 사정은 생각만큼 호락호락하지 않다.AIG측이 아주 까다로운 협상조건(부실기업 퇴출에 따른 1조4000억원 손실보전요구)을 내세우며 현대보다는 정부와 직접 협상에 나서기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다.현대투신 처리와 관련한 정부의 개입시기는 현대건설의 자구안 발표가 끝나는 시점 직후가 될 전망이다.

◇시급해진 현대투신 마무리=정부가 현대투신 처리를 서둘고 있는 것은 가뜩이나 연말 자금대란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투신 외자유치협상마저 신속한 결말을 내지 못할 경우 시장상황이 더욱 꼬일 수도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AIG측이 현대보다는 정부와의 협상을 더 원하는 것으로 감지되고 있다”며 “시장상황을 고려할 때 정부로서도 AIG측이 수용가능한 요구조건을 내세울 경우 굳이 협상에 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이 관계자는 “현대투신과 AIG간의 극적 합의가 이뤄지면 그보다 다행스런 일이 없겠지만 현재로선 정부가 나서지 않을 경우 현대투신의 외자유치 무산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하고 “현대의 외자유치 협상이 결렬될 경우 2조원 정도의 엄청난 공적자금이 투입돼야 하는 만큼 공적자금을 아끼고 선진금융기법을 도입한다는 차원에서 소규모 공적자금 투입을 전제로 한 외자유치 협상은 고려할만한 카드”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현대투신 처리 전략=정부는 현대투신과 AIG간 협상이 결렬될 징후가 보이는 즉시 개입한다는 대책을 세워놓고 있다.학수고대하던 현대투신의 외자유치가 무산될 경우 고객이탈 등 후유증이 아주 클 것이며 이때는 정부가 개입하더라도 훨씬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란 판단 때문이다.

이와 관련한 정부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이미 현대의 자체 외자유치작업이 무산될 것에 대비한 모든 가능한 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다.이와관련해선 ▲정부가 감자와 경영권 박탈을 전제로 한 일정규모(1조원 이내)의 공적자금을 먼저 투입한 뒤 외자유치를 성사시키는 방안과 ▲외자유치없이 자본부족액 전부(2조원 가량)를 공적자금으로 투입,현대투신의 경영정상화를 꾀하는 방안 등이 우선 거론되고 있다.AIG측이 턱없는 요구를 계속할 경우엔 공적자금 투입만으로 경영정상화를 꾀해야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가급적 공적자금 부분투입 후 외자유치 방안을 적극 모색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다.

정부는 최악의 경우 현대투신을 자산부채이전방식(P&A)으로 처리하거나 투신 해체후 자산을 매각하는 방안 등도 마련해 놓고는 있으나 이는 거의 실현불가능한 ‘이론적 대안’ 정도로 간주되고 있다.

◇제일투신 외자유치에도 영향줄 듯=현대투신처리가 어떻게 될 것인가는 현재 제일투신과 푸르덴셜간 진행되고 있는 외자유치 협상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정부는 그러나 상황이 다급하다고 해서 무조건 외국사의 협상전략에 질질 끌려다니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강조, 협상결과가 주목된다.

/ fncws@fnnews.com 최원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