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전방위 사정 장·차관회의 수시로 개최


정부는 사회 전반의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사정관련 장·차관회의를 수시로 개최, 사정의 방향과 강도를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또 반부패 기본법·자금세탁방지법·공직자윤리법 등 관련법 제·개정을 이번 정기국회 회기중에 완료,부패 예방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한동 총리는 20일 김정길 법무, 최인기 행정자치,신광옥 청와대 민정수석 등으로부터 이러한 내용의 국가기강 확립대책을 보고받고 세부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정개혁의 차질없는 수행과 깨끗하고 맑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결전의 각오로 국가기강을 확립해 나가야 할 것”이라면서 “대다수 공직자들이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국정개혁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점을 유념, 옥석을 분명히 가려 이들이 더욱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여건마련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1일 오후 법무·행정자치·금융감독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 등 사정관련 부서장 회의를 개최해 구체적인 사정대책을 확정,발표한 뒤 총리실 주관으로 본격적인 사정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