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탄핵안 무산후 3당 ´제갈길´


검찰총장 탄핵안 부결후 각당이 정국정상화를 위한 접점을 찾지 못하고 제 갈 길을 가고 있다.

민주당은 20일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검찰수뇌부 탄핵안이 법적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점을 거듭 확인하고,조속한 시일내에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한나라당과의 대화를 적극 추진키로 의견을 모았다.

박병석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 브리핑에서 “탄핵안은 위법사항이 없고,한나라당이 구체적인 위법사항을 적시하지 못했기 때문에 의안으로 성립될 수 없다는 게 당의 확고한 입장”이라면서 “우리당은 예정된 일정대로 국회 본회의에 참석,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을 속개하기 위해 야당의 참여를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대변인은 향후의사일정과 관련,“총무회담 결과를 지켜본뒤 다시 의총을 열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균환 총무는 “공적자금 동의안 우선 처리 등을 위한 총무회담을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에게 제의할 방침”이라고 밝혀 총무회담에서 정쟁과 경제현안 분리처리를 제안할 것임을 시사했다.


○…한나라당은 20일 지난 주말 검찰수뇌부에 대한 탄핵안 표결무산과 관련해 당론으로 정한 대로 국회 의사일정을 거부하고 나섰다.

한나라당은 이날 총재단회의와 의원총회을 잇따라 열어 검찰 수뇌부 탄핵안 처리무산에 대한 항의표시로 국회일정을 전면 보이콧한다는 방침을 확인하고 국회의장이 사퇴를 거부하며 의장실로 출근할 경우에는 국회 출근을 저지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이에따라 한나라당은 이날 이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총재단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탄핵안 처리무산을 ‘의회주의 파괴행위’로 규정하고 이날 예정된 국회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 등 국회일정을 전면 거부했다.이와함께 한나라당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검찰총장 후보자를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에 포함시키는 방향으로 인사청문회법을 개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자민련은 지난 17일 발생한 당내 강경파 ‘6인방’의 본회의 검찰수뇌부 탄핵안 표결처리 참석으로 당내 분란이 계속되고 있다. 강창희 부총재를 비롯해 이재선,이완구·정우택·김학원·정진석 의원 등 이들 ‘6인방’은 여전히 자신들의 행동이 ‘구당행위’ 였음을 강조하면서 김종호 대행 체제의 개편을 요구하고 있어 이번 ‘탄핵안 파동’이 당의 분열로 이어질 만큼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강경파의 리더격인 강창희 부총재는 “국민의 민의가 있고 당의 분위기가 있는데 JP는 평소 ‘순리에 따르겠다’고 해놓고 왜 그것을 거스르느냐”면서 “이제 JP가 직접 당 전면에 나서든지,아니면 전당대회에서 새 총재를 선출해야 할 때”라며 지도부 개편을 요구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