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심훈부산은행장, 지방지주사 동참 안한다


심훈 부산은행장은 20일 “지방은행을 묶는 금융지주회사는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다”며 지방은행 중심의 지주회사에는 동참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심 행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지주회사는 보험, 증권 등 이업종 겸업화를 통한 범위의 확대와 수익다변화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지방은행간 지주회사 설립에는 찬성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심 행장은 또 “지방은행을 지주회사로 통합할 경우 국내에는 소수의 대형 은행만 남는 결과를 초래하게 돼 은행조직의 다양화에도 역행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방은행의 특성을 무시한 지주회사는 원래 취지에 맞지 않는 등 의미가 없다”고 밝히고 “부산은행은 독자경영을 계속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심 행장은 이어 “은행은 전국은 물론 세계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전국은행과 특수은행, 지방은행 등 3가지 은행으로 존재하는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현행 정부방침대로 금융지주회사 방식으로 추진돼 전국은행만 남게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따라서 “부산은행은 지방은행 중심의 지주회사보다는 독자생존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심 행장은 이어 “은행 구조조정은 시장원리에 따라 이뤄져야 하고 정부는 이같은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 jkyoon@fnnews.com 윤정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