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긴급점검-용인부동산시장]분양권 처분 어떻게


경기 용인 일대에서 분양권을 소유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팔아야 될 것인가 아니면 그대로 보유하고 있을 것인가 하는 문제가 실질적인 초미의 관심사다. 분양권을 가진 사람들의 공황심리가 극에 달하면서 투매 및 급매물이 속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부동산써브의 최순희 공인중개사는 “국토이용계획 변경 등으로 준농림지 개발이 어려워 주택공급이 중단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실수요자라면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대개 실수요자들이 지니고 있는 분양권은 중소형아파트가 많은 편이다. 현재 용인의 주택경기가 침체돼 있다고는 하나 중소형아파트의 분양권 시세는 분양가 이상이며 분양 당시의 가격에서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용인 구갈지구에서는 25평형대의 경우 500만∼1000만원 가량의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다.

다른 한편으로 투자목적으로 중대형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가급적 빨리 파는 것이 유리하다. 분양권 투매 현상 및 기존 아파트 급매물이 늘고 있어 보유하면 할수록 부담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게 현지 관계자들의 지배적인 의견이다.
그러나 현재 용인지역은 주택 공급이 중단돼 앞으로 2∼3년 후에는 또다시 주택가격이 올라갈 것이라는 의견도 대두되고 있어 자금 유동성에 크게 압박을 받지 않는다면 신중한 판단을 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용인지역의 신규공급 아파트는 분양가격이 높고 중대형 위주로 공급돼 폭락장세에서 더욱 타격이 심한 상태다. 반대로 집장만을 하려는 사람은 중소형 아파트를 겨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leegs@fnnews.com 이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