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SBS인비테이셔널 스킨스게임] 파네빅,4만500달러 선두


4개국 정상이 벌이는 SBS인비테이셔널 스킨스게임(총상금 18만달러)에서 예스퍼 파네빅(스웨덴·사진)이 1위를 달리고 있다.

파네빅은 21일 양산 아도니스CC에서 벌어진 스킨스게임 13번홀까지 마친 현재 4만5000달러를 획득, 선두에 나섰다.

한국의 최경주(슈페리어)는 2만5000달러를 챙겨 3위를,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3만5000달러로 2위에 올랐다.

그러나 시게케 마루야마(일본)는 단 한홀의 스킨도 먹지 못하며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이날 파네빅은 8번홀(파 4)에서 2.5m 버디를 잡아 2번홀부터 이월된 상금 4만5000달러를 획득했다. 가르시아는 전반 9홀에선 단 한푼도 먹지 못했으나 후반들어 13번홀(파 5)에서 1.3m짜리 버디퍼트를 성공시켜며 11번홀부터 누적된 3만5000달러를 챙겼다.

최경주는 첫 홀에서 어프로치 칩샷을 그대로 홀컵에 넣어 이 홀에 걸렸던 5000달러를 먹었다.
이후 후반들어 역시 첫 홀인 10번홀(파 4)에서 2m짜리 버디를 잡으며 9번홀에서 이월된 상금을 합쳐 2만달러를 획득, 총 2만5000달러가 됐다.

그러나 마루야마는 전반 9홀에서 단 한개의 버디도 잡지 못한 채 스킨도 먹지 못하고 후반에 들어갔다. 마루야마는 후반들어서도 11번홀에서 첫 버디를 잡았으나 최경주가 이 홀에서 버디를 잡는 바람에 상금을 얻지 못하고 이월시켰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