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삼성경제硏 '…기업경영 변화와 과제' 보고서]이자비용 막느라 체질 약화


외환위기 이후 3년간 기업들의 경영성과는 다소 개선됐지만 구조조정 지연과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반도체가격 하락, 고유가, 증시침체 등으로 인해 위기재발에 대한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삼성경제연구소는 22일 ‘IMF 3년, 기업경영의 변화와 과제’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지적하고 지속적이고 강도높은 구조조정만이 현 위기의 비상구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체제 3년간 제조업체의 부채비율은 97년말 396%에서 지난 6월말 193%로 축소되고 매출액 경상이익률도 향상됐다.

그러나 정보통신을 제외하면 경상손익이 적자이거나 이자비용이 영업이익보다 많은 기업들이 상당수 존재해 기업의 외부충격에 대한 내성은 오히려 크게 약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올들어 구조조정이 지연된 데다 세계경제의 성장세 둔화와 반도체가격 하락, 고유가, 주식시장 침체 등 주변환경이 악화되고 자본시장의 전면개방으로 기업경영의 리스크가 증가했다.

또 지난 3년간 기업들의 경상이익 및 당기순이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기업 본연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영업이익 및 생산성의 개선은 부진했다.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 개선은 상당부분 저금리 등 외부환경요인과 자산매각 등 일시적인 요인에 따른 것이었기 때문이다.

총자산회전율(매출액/총자산)도 지난해 0.83에서 올 상반기에 0.91로 호전됐지만 95년 수준(0.96)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자산의 효율적인 운영에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이와함께 지난 97년 30대 기업집단으로 지정됐던 그룹 중 올 4월 기준으로 대우·기아·한라 등 9개 그룹이 법정관리나 워크아웃 등으로 30대 기업집단에서 탈락하는 등 대기업 판도에도 상당한 격동이 있었다.


그러나 현대·삼성·LG·SK 등 ‘빅4’의 자산총액 비중은 97년말 47.8%에서 99년말 57.7%로 상승해 상하위 기업집단간의 양극화는 오히려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인철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지난 3년간 과거의 성장시스템을 고수한 기업들이 무너진 반면 벤처기업으로 대표되는 미래성장기업들은 아직 소수”라며 “이들 벤처기업이 자생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고 그 공백기를 어떻게 메우느냐가 외환위기 완전극복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미래 수익기반을 발굴, 육성하고 탄력적 경영체제 구축으로 복잡한 환경에 대응하면서 지속적이고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실시하는 것만이 현 위기 탈출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 aji@fnnews.com 안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