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협력社 부도도미노 임박


대우자동차는 22일 오후 2시40분부터 노사협의회를 시작했다. 사측은 협력업체의 연쇄도산을 막기 위해서도 이번 주내로 동의서를 받아내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총력을 다해 노조를 설득중이다.

대우차 노조는 이에 앞서 오전 9시께 인천시 부평본사 복지회관 2층 소극장에서 긴급간부합동회의를 열어 구조조정 동의서 제출여부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노조 집행부와 부평공장 대의원 및 조합원 등 150여명은 4시간 가까이 격론을 펼쳤으며 일부 대의원들은 동의서 제출에 찬성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으나 동의서와 관련해 변화된 입장을 도출하지는 못했다.

대신 노조는 노사협의회 결과에 따라 창원·군산지부 대의원까지 참석하는 대의원대회를 열어 동의서 문제를 결정짓기로 했다. 노조의 이날 회의는 최근 사측이 “이번 주중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회사정리절차(법정관리) 결정을 이끌어내기 힘들다”는 입장을 전달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우차 고위 관계자는 이날 1차협력업체 상황과 관련해 “대우차의 채권·채무가 동결된 가운데 월말이 되면서 1차 협력업체가 2차 협력업체에 발행한 어음을 막지 못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다”면서 “어음만기 도래 등으로 이달말까지 현재 779개 협력업체 중 모두 139개 업체가 부도를 피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도 협력업체의 부도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규모가 큰 업체는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태”라면서 “무더기 부도가 날 경우 회사가 정상화되더라도 복구에 상당한 시간과 엄청난 비용이 들어 정상가동은 요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부평공장은 이날로 12일째 가동이 중단됐으나 당분간 정상가동은 어려울 전망이며 군산·창원공장은 정상 가동됐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