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업체 임직원 업무시간 30% 인터넷 이용


국내 기업체 임직원들은 하루 업무 시간의 30% 이상을 인터넷 이용으로 보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지식경제센터가 최고경영자(CEO)급 28명을 비롯해 업체 임직원 133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터넷 주당 이용 시간은 평균 21시간 정도로 나타났다.

인터넷을 이용해온 기간은 평균 4년이며 사원·대리급이 4.2년,중견간부급 4.7년,CEO급 및 임원 3.1년 등이다.

주로 이용하는 인터넷 서비스(중복 응답)는 뉴스가 주당 126건으로 가장 많고 전자상거래 86건,엔터테인먼트 58건,재테크·부동산 47건,구인·구직 17건 등으로 나타났다.

포털 사이트 주당 방문 횟수는 평균 23.8회로 사원·대리급 26.9회, 중견간부급19.9회,CEO 및 임원급 27.3회이며 주당 사용 시간은 평균 6.8시간이다.

신문과 TV,라디오,인터넷 등 매체별 특성과 관련해 속보성면에서는 인터넷(62%)이 가장 좋고 신뢰성과 중요성은 신문(56%)이 가장 앞섰으며 오락성에서는 TV(68%)가 가장 뛰어난 것으로 인식됐다.

가장 많이 접속하는 사이트는 검색엔진(4개)과 미디어(4개),커뮤니티(1개),경제연구소(1개) 등 순이다.


최다 접속 상위 10개 사이트는 야후가 1위,다음 2위,삼성경제연구소 3위로 각각 나타났다.

인터넷이 업무 효율성을 높이느냐는 질문에 49%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35%가 ‘보통이다’,5%가 ‘매우 그렇다’,9%가 ‘아니다’,2%가 ‘전혀 아니다’라고 각각 답했다.

지식·정보 사이트의 유료화 문제에 대해서는 59%가 ‘바람직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 sk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