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대형 투신 자산운용업도 '군침'


대한·한국·현대투자신탁증권 등 시중 대형 3투자신탁증권회사들이 투자자문업 진출에 이어 자산운용업에 이미 뛰어들었거나 채비를 준비 중에 있어 뮤추얼펀드 시장이 뜨겁게 달궈질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투신증권은 지난 4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최근 의결권 제한이 없어진 사모인수합병펀드(M&A펀드) 취급을 위해 자산운용업을 인가 받았다.또 한국투신도 이 펀드 취급을 위해 인가를 준비중에 있으며,현대투신도 외자유치건이 마무리되는 대로 본격 뮤추얼펀드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대형 3투신이 자산운용업계에 뛰어들 경우 제한된 뮤추얼펀드 시장 속에서 치열한 업계 경쟁이 예상된다.

◇왜 뛰어들었나=대한투신이 자산운용업을 인가받은 것은 일단 최근 정부가 증권투자회사법개정을 통해 의결권 행사 배제 조치를 내린 사모M&A펀드를 취급하기 위해서다.

대한투신은 이를 위해 M&A전용펀드를 설립해 금감원에 등록한 뒤 소수투자자들이 직접 자금을 모아 펀드를 설립하거나 투신사 또는 M&A전문기관 등이 주도해 펀드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장필균 대한투자신탁운용 마케팅팀 과장은 “현재로선 뮤추얼펀드 시장이 침체기에 있어 펀드 전체를 취급하기는 힘든 상황”이라며 “그러나 시장이 회복되면 뮤추얼펀드 전체에 대한 취급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달라질 시장상황은=대형 3투신이 뮤추얼펀드를 취급할 경우 뮤추얼펀드 시장에 큰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물론 현재로서는 시장자체가 죽어 있기 때문에 별다른 영향을 미칠 수 없겠지만 시장이 회복된다면 제한된 시장 상황속에서 파이를 나눠먹기 위해 업계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자금력이나 영업망이 기존 자산운용사보다 월등한 대형투신사들이 유리한 입지를 구축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대형 3투신사의 참여로 뮤추얼펀드시장에 대한 시각이 달라질 수도 있다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자산운용사들의 입장=그동안 자산운용사들은 업계 상호주의원칙에 입각해 투신운용업의 겸업화나 비과세 펀드 등 취급 상품의 다양화 등을 금융당국에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그러나 겸업화는 법개정이라는 문제에 걸려 있고 취급상품의 다양화도 대형투신사와의 이해 관계로 금융감독원이 선뜻 해결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입장이다.

기존 자산운용사들은 대형3투신의 시장참여로 경쟁력면에서 다소 뒤떨어질 수 있다는 면에서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그러나 강인호 글로벌에셋자산운용 상무는 “자산운용사들이 인가법 규제에 묶여 투신운용사들에 비해 겪는 어려움이 많다”며 “규제위주보다는 상호주의에 입각해 시장에 입각한 투명한 정책을 펼친 뒤 관리감독를 철저히 한다면 별 다른 문제점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mkpark@fnnews.com 박만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