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産銀, 삼신생명 인수 거부


산업은행이 삼신생명의 인수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삼신생명은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 공적자금 투입후 예금보험공사 자회사로 편입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 고위관계자는 23일 “삼신생명과 산업은행의 인수협상은 무위로 돌아갔다”며 “삼신생명에 대한 부실금융기관 지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삼신생명의 계약을 이미 공적자금이 투입된 대한생명에 넘기는 방안이 가장 유력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감원은 분식결산 의혹이 있어 특별검사를 실시한 제일화재에 대해서도 지급여력 산출의 기초가 되는 회계자료를 허위로 작성한 사실을 포착했다. 이에 따라 제일화재는 24일 금융감독위원회 정례회의에서 ‘경영개선요구’를 받게 된다.

/ djhwang@fnnews.com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