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세계최고 해상도 TFT―LCD 개발


삼성전자는 419만 화소(가로 2048 ,세로 2048)의 세계 최고 해상도 28인치 박막액정표시장치(TFT-LCD) 제품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TFT-LCD 제품은 화질을 결정짓는 화소수가 많아지고 화면 크기가 커질수록 생산이 어려운 특성을 가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출시한 TFT-LCD는 노트북PC, 모니터 등에 쓰이는 기존의 직사각형 제품이 아닌 정사각형 제품으로 항공, 군사, 의료, 우주 등 특수 용도용으로 만들어졌다.

최근 특수용도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는 TFT-LCD가 CRT 모니터를 대체하는 추세가 나타나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2003년 이후 특수용도용 디스플레이의 50∼60%가 TFT- LCD로 교체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항공, 군사용 디스플레이 전문업체인 벨기에 바코사와 3년간의 장기 공급계약을 맺어 안정적인 수요처를 확보하고 앞으로 제품 개발비까지 지원받는다고 설명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