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아세안+韓·中·日 정상회의 결산] 동아시아 경제블록 초석 마련


김대중 대통령의 지난 24∼25일 2일간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은 동남아와 동북아를 ‘동아시아’라는 하나의 블록으로 공고히 다지기 위한 행보로 볼 수 있다.

또한 지난 10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발표되면서 국제적 지도자로 부상한 김 대통령은 지난 13∼17일 5일간 브루나이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에 이어 이번 ‘아세안+3’ 회의를 통해 그 위상을 확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선 김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 조찬 회동을 통해 동북아 3국이 정보기술 등 여러 분야에서 다각적인 교류와 협력을 벌여 나가기로 했다.

특히 월드컵이 열리는 오는 2002년을 한·중·일 국민교류의 해로 지정해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한·중·일 국책연구기관이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후를 주제로 공동연구에 착수키로 하는 한편, 중국의 ‘황사’ 피해에 대해 3국이 환경 대책을 공동 수립키로 합의하는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합의를 본 것도 주목할 만하다.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도 김 대통령은 외환위기 방지를 위한 통화 스와프(교환) 협정의 조속한 체결과 ‘동아시아 경제협력체’ 창설 등을 제안해 많은 국가들로부터 공개적인 지지를 얻어냈다.


물론 일본 등 일부 국가에서 동아시아 경제블록 창설에 대해 회의적 반응을 보이고 있긴 하지만, 아세안 국가들의 전폭적 지지를 받고 있는 이 제안은 향후 가시화 단계로 접어들 가능성이 높다고 외교 당국자들은 설명했다.

비공식 정상회의인 ‘아세안+3’ 회의를 ‘동아시아 정상회의’로 공식 정례화 해야한다는 제안이 나오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편 김 대통령의 이번 정상회의 참석 기간 베트남·캄보디아·태국 정상들이 잇따라 양자회담을 요청, 메콩강 유역 종합개발 사업의 한국 참여를 요청해 온 것은 침체에 빠져있는 한국 건설업계의 활로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점에서 큰 성과로 꼽힌다고 외교 당국자들은 밝혔다.

/【싱가포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