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협력업체 연쇄도산 불가피


대우자동차 협력업체들의 ‘월말 연쇄부도 대란’이 임박했다.

대우차 노사가 신규자금지원의 전제조건인 노조동의서 제출을 놓고 지난주 3일간에 걸쳐 마라톤 협상을 벌였으나 ‘인력 구조조정’이라는 문구를 놓고 의견차를 좁이지 못해 신규자금지원이 요원해졌기 때문이다.

◇협력업체 연쇄부도 목전에=부평공장의 가동이 중단된지 15일이 넘었건만 언제 정상가동할 수 있을 지 극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창원?군산공장 등도 하루하루를 어렵게 버티고 있다.

특히 국내 최대 부품업체로 대우차 납품비율이 올 매출규모의 75%인 한국델파이의 부도 위기는 다행히 산업은행의 지원으로 한숨을 돌렸지만 다른 업체들의 사정은 별로 나아진 게 없다.

법정관리 개시결정과 함께 관리인이 선임돼 기존 어음을 새 어음으로 교환해 주는 조치가 필요하지만 그 이전까지 버티기가 쉽지 않다는 게 협력업체들의 하소연이다.

당초 대우차가 27∼30일 결제할 진성어음 규모가 1540억원이 넘지만 채권?채무 동결로 아무 역할을 할 수 없어 협력업체들의 연쇄도산을 막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노조동의서 합의 가능성은 미지수=대우차 노사는 27일 오전 협상을 재개할 방침이지만 과연 ‘인력’ 문구 삽입 여부를 둘러싼 의견차를 좁힐 수 있을지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노조는 ‘전 분야에 걸친 구조조정’이라는 문구로 대신하자고 주장하지만 채권단이나 회사측은 ‘인력’이란 표현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법원이 사실상 노사간 합의서 제출을 의미하는 소명자료 제출시한을 28일로 정한 만큼 대우차 노사가 한발씩 양보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