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황장엽씨 YS에 면담 거부 통보


국가정보원은 26일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가 김영삼 전 대통령의 27일 면담요청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서신을 상도동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국정원 공보관실은 이날 오후 언론사에 보낸 발표문을 통해 “황씨는 최근 김 전대통령의 면담요청에 대해 ‘국가원로를 만나기에는 해 놓은 것이 없어 부끄럽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현 상황에서 정치 소용돌이에 휘말리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담은 서신을 26일 김 전 대통령에게 발송했다’고 국정원 공보관에게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통령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자기들이 황씨와 김덕홍씨를 보내준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격노했다고 그의 대변인격인 한나라당 박종웅 의원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