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서산농장 어민 우선매각…대상토지 3분의 1 해당


농림부는 현대건설 및 충남지역 간척피해 어민 등과의 협의를 통해 서산농장 매각 대상토지의 3분의 1을 어민들에게 우선 매각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농림부는 현대 서산간척지 매각에 대해 충남 서산·태안·홍성지역 간척피해 농어민들이 우선 분배를 요구함에 따라 현대건설, 충남도, 한국토지공사와 협의에 나서 현대가 매립면허조건을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매각대상 3082만평중 1006만평을 피해 농어민들에게 우선 분배하고 이를 매각공고에 명시하기로 했다.

1006만평을 농어민들에게 분배하는 것은 충남도가 ‘공공간척의 매립지 분배 관례’에 따라 처리하기로 했다.


우선 분배 대상 농어민은 간척피해가 확인된 3754가구 외에도 소송이 진행중인 3500여가구를 합쳐 모두 7000여가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농림부는 지난 91년 9월 서산농장의 준공기한 연장을 허가할 당시 현대건설이 서산간척지를 매각할 경우 간척 피해 농어민에게 우선적으로 농지를 분배한다는 면허조건을 부여했었다.

농림부와 충남도는 이밖에 현대의 민원해결 노력에 맞춰 신속하게 행정을 처리해 현대의 구조조정 작업을 최대한 지원키로 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