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노사 잠정 합의…감원등 전부분 구조조정


대우차 노사가 인력 등을 포함한 전 분야에 걸친 구조조정안에 대해 잠정합의했다.

대우차 노사는 27일 부평본사에서 오전과 오후 두차례의 협상을 갖고 회사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사업구조, 부품 및 제품가격, 인력 등을 포함한 전 분야에 걸친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대우차 노사는 최종합의문을 놓고 ‘인력 구조조정’ 에 대한 표현문제에 대해 노조가 한발 양보하는 대신 자구 계획안의 실행시기는 당초 ‘12월중에 실시한다’에서 ‘최대한 효과적인 방법을 모색, 협조한다’라는 노사측의 입장을 회사가 받아들이면서 극적으로 합의, 최악의 사태는 막을 수 있게 됐다.

노사는 이날 합의문은 ‘대우차의 경영혁신과 공장 정상화를 위해 경영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회사는 퇴직금 및 체불임금의 해소와 공장정상가동을 위한 채권단의 자금지원이 즉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등 모두 4개항이다.


최종학 노조 대변인은 “대우차 정상화를 위해 노조는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대우차 파산을 막기위한 절박한 심정으로 회사의 최종안을 교섭대표가 잠정합의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또 “노조가 구조조정 동의서를 합의했고 법정관리로 가더라도 대량 정리해고가 불가피한만큼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면서 “정부와 채권단은 대우차 정상화의 약속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대우차 노조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임시대의원대회를 갖고 대의원들에게 잠정합의안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

/ ubsiwoo@fnnews.com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