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태극낭자들에 파이팅을…핀크스컵 韓日대항전·여자월드컵 동시출전


한국여자프로골퍼들이 ‘태극마크’를 달고 한일여자프로대항전과 월드컵에 동시에 참가한다.

개인전 위주로 치러지는 골프에서 한국의 여자프로골퍼들은 ‘태극마크’ 아래 한마음으로 뭉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번 주말 국가대항전으로 열리는 대회는 제2회 핀크스컵 한일여자프로골프대항전(12월2∼3일)과 제1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12월1∼3일).

먼저 제주도의 핀크스GC(파72)에서 열리는 한일전은 양국을 대표하는 여자골퍼 14명씩이 나와 첫날 홀매치로, 마지막날 스트로크플레이로 각각 승부를 겨룬다. 총상금은 4500만엔이다.

양국 참가자는 모두 정상급으로 한국에서는 박세리(23·아스트라)와 김미현(23·ⓝ016·한별), 장정(20·지누스), 펄신(33) 등 미국무대에서 뛰고 있는 4명과 일본에서 두드러지게 활약중인 구옥희(44)와 고우순(36), 김애숙(37)이 가세했다.

이들 해외파와 함께 선두주자인 정일미(28·한솔CSN)와 강수연(24), 박현순(28·토탈골프코리아) 등 국내 정상급 선수들로 구성된 한국은 원년대회인 지난해의 패배를 이번에 되갚아주겠다는 각오다.

이에 맞서는 일본도 지난 97년 일본투어에서 6승을 거두고 최우수선수로 등록한 뒤 미국으로 자리를 옮겨 지난해 2승을 거둔 후쿠시마 아키코(27)와 일본투어에서 통산 12승을 기록중인 155㎝의 단신골퍼 히고 가오리(31) 등 상위랭커들로 팀을 구성했다.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의 마인스골프&리조트클럽(파72)에서 열리는 여자월드컵은 총상금 100만달러를 걸고 16개국의 간판스타들이 2인 1조로 출전한다.


한국은 같은 기간에 열리는 한일전 때문에 국내 상금 및 포인트 랭킹에서 다소 처지는 이선희(26)와 박소영(24)을 대표로 선발했다.

하지만 이들은 올시즌 국내대회에서 나란히 1승을 거두고 각종 대회에서도 상위권을 벗어나지 않는 등 정상급임에 틀림없어 욕심내지 않고 플레이한다면 의외의 결과를 얻을 수도 있을 전망이다.

이 대회의 강력한 우승 후보는 미국(줄리 잉스터, 맥 맬런)과 호주(캐리 웹, 레이첼 헤더링턴), 스웨덴(애니카 소렌스탐, 샬롯타 소렌스탐), 일본(후도 유리, 고바야시 히로미), 영국(로라 데이비스, 트리시 존슨) 등.

미국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웹과 잉스터, 소렌스탐은 물론 일본무대에서 상금선두에 오른 후도 등은 사상 처음 열리는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조국에 우승컵을 선사하고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어 막판까지 불꽃튀는 접전이 예상된다.

/ msj@fnnews.com 문승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