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車, 감원 5000명선에 달할 전망


대우차의 인력조정대상이 약 5000여명에 달할 전망이다. 특히 대우차 노사는 자구 및 구조조정 의지를 담은 소명자료를 제출, 다음달초 법원의 법정관리 개시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28일 이영국 대우차 사장은 본지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노사간 쟁점사항이 될 인원정리대상규모는 컨설팅 업체인 아더앤더슨의 안을 참고로 이달말쯤 결정지을 계획”이라며 “다만 부도처리와 법정관리 등으로 지난달말 발표된 3500명보다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대우차 내부에서는 현재 가동률 수준을 감안할 때 약 5000명에 달하는 인력이 구조조정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정리해고 인력을 최소화하기 위해 무급순환휴직, 인력 전환배치, 희망퇴직 등이 먼저 논의된다고 이 사장은 설명했다.

이 사장은 “체불임금, 협력업체 자금지원, 퇴직금 등을 위해 내년 6월까지 7300억원의 신규자금이 필요, 오늘 채권단에 지원을 요청했다”면서 “특히 신규운영자금에는 부득이하게 발생될 퇴사자를 위해 퇴직금을 2000억원으로 상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우차 직원들의 체불임금은 다음주중 지급될 전망이다.

대우차 관계자는 경영혁신위원회 추진과 관련, “가능한 한 빠른 시일내 개최할 예정”이라며 “아더앤더슨의 컨설팅 결과가 이달말쯤 나올 것으로 예상돼 12월초부터는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우차 노조는 이날 오후 1시부터 대의원대회를 열어 앞으로 예상되는 인력구조정에 대한 대응책 및 경영혁신위원회 구성문제를 논의했다. 또 대우차 노사는 이날 자구 및 구조조정 의지를 담은 소명자료를 제출, 조만간 법원의 법정관리 개시 결정이 내려질 전망이다. 한편 부평공장은 이날도 가동 중단 상태가 이어졌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