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韓·인니 정상회담…자동차·IT 협력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대중 대통령은 28일 압두라만 와히드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정상회담을 갖고 자동차·정보통신·건설분야의 긴밀한 협력과 인도네시아산 액화천연가스(LNG) 및 원유 등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에 합의했다.

두 정상은 또 지난 6월부터 공장건설이 시작된 인도네시아의 국민차인 기아·티모르차의 조기생산을 위해 공동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인도네시아 통신사업 현대화를위해 한국이 채택하고 있는 코드다중분할접속(CDMA) 방식에 대한 협의를 본격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과 와히드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인도네시아 자원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한·인도네시아 자원협력협정 체결과 농·수산물 등 식품가공 분야 합작투자를 모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와히드 대통령은 또 한국의 인도네시아에 대한 투자 확대와 인적자원 개발, 산림개발 및 서민주택 건설사업 참여, 그리고 인터넷, 전자상거래 등 정보기술(IT) 산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으며 김 대통령은 이들 부문에서의 협력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또 철강과 목재·비료·석유화학 분야에서의 한국기업 진출을 적극 추진키로 했으며 특히 인도네시아가 원유 및 LNG를 한국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정유제품을 수입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관련, 김 대통령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400여개 한국기업과 교민들의 안정적 영업활동과 거주를 보장하는데 인도네시아 정부가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펴줄 것을 당부했다.

【자카르타=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