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KBS 프로야구·축구 독점중계


국내 프로스포츠에 방송사의 독점 중계시대가 열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일 KBS와 4∼5년간의 독점 중계방송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먼저 KBS와 2004년까지 4년 계약을 맺은 KBO는 2001년 중계권료로 올 해 총 중계수입 52억원보다 대폭 인상된 70억원을 받고 2002년부터는 별도 협의키로 했다.

지상파는 물론 케이블과 위성 TV,라디오 중계권 등을 모두 독점한 KBS는 프로야구 페넌트레이스는 물론 올스타전과 한국시리즈,골든글러브 시상식 등에 배타적인 권리를 갖게 된다.

KBS는 또 SBS를 비롯한 타 방송사에 중계권을 재판매할 수 있는 권리도 보장받았다.

반면 KBO는 KBS로부터 지상파를 통해 연간 30회 이상 중계방송,뉴스 및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프로야구의 방송 홍보를 약속받았다.


프로축구는 KBS와 2001년부터 2005년까지 5년 계약을 맺었다.

2001년 중계권료는 올해 전체 방송권 수입(15억5000만원)의 최소 120% 이상을 지급받기로 약속했고 2002년 이후의 중계권료는 추후에 논의한다.

프로야구와 프로축구에 이어 프로농구도 12월1일 이사 간담회를 열고 KBS와 독점 계약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