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11월 물가 0.4% 하락


11월중 물가가 농축산물과 공업제품 가격 하락으로 전달보다 0.4%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이에 따라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말 대비 2.8%,지난 해 같은 달 대비 2.6%가 각각 상승했으며 올들어 11월까지의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동기대비 2.2%를 기록했다.

지난달 30일 재정경제부가 발표한 ‘11월중 물가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는 휘발유,남녀 구두 등의 가격하락으로 공업제품이 떨어져 10월보다 0.4% 떨어져 2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농축산물은 출하증가로 채소류 값이 내려 2.7% 하락했고 공공요금(0.5%), 집세(0.3%), 개인서비스( 0.1%)도 소폭 상승에 그쳐 안정세를 보였다.

재경부는 “구두 제조 3개사가 동시 할인 판매해 구두와 핸드백 가격이 일률적으로 20% 하락, 물가를 0.16%포인트 끌어내리는 데 기여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 피부로 느끼는 생활물가는 전월대비 0.7% 내렸고 월 1회 이상 구입하는 품목을 대상으로 한 구입빈도별 지수도 1.4% 떨어졌다.계절적 변동이 큰 생선?^채소?^과실류의 신선식품지수는 5.5% 하락했다.

곡물제외 농산물과 석유류를 뺀 소비자물가지수(근원인플레이션)는 전달대비 보합세를 유지했고 지난해 말보다는 2.8%,지난해 동기보다는 2.7%가 각각 상승했다.지역별 소비자물가는 부산과 대전이 전월대비 0.7% 하락해 최저수준을, 서울이 0.1% 하락해 최고수준을 보였다. 한편 생산자물가는 석유제품과 전력요금 상승의 영향으로 전달대비 0.1%,지난해 말대비 1.5%가 각각 상승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