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그룹 소규모계열사 8개 추가…대부분 인터넷 관련업종


국내 재벌기업중에서는 SK그룹이 올들어 소규모이긴 하나 계열사를 8개 늘리는 등 신규사업이 가장 왕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금융감독원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SK그룹은 올들어 SKC와 SK텔레콤· SK케미컬 등을 통해 와이더덴닷컴·엔시테크놀러지·빌플러스·이노에이스·엠애드넷·?4정지원·엔카네트워크·EoNex 등 8개사를 설립 또는 인수했다.

이들 업체의 자본금은 10억∼40억원의 소규모로 대부분이 컴퓨터·인터넷 관련벤처업종이다.

오너인 최태원씨가 지분의 70%를 취득한 와이더덴닷컴은 컴퓨터운영관련 업체이며 엔시테크놀러지는 통신장비제조업체,빌플러스는 인터넷 광고업체,엠에드넷은 광고대행업체,정지원은 조경업체,엔카네트워크는 자동차중개업체,EoNex는 단말기모뎀칩개발업체다.

SK그룹은 이에따라 계열사수가 지난해말 45개에서 53개로 증가했다.


삼성그룹도 올들어 삼성SDI가 ‘삼성이엔씨모바일디스플레이’,삼성물산이 소프트웨어개발공급업체인 ?4엠포스를 설립하는 등 소규모계열사 3개를 추가,계열사가 63개에서 66개로 증가했다.

LG그룹은 ‘LG IBM-PC’를 계열사로 추가했으나 LG인터넷을 청산,계열사수에 변화가 없었으며 현대는 현대전자가 위성회선임대업체인 스페이스브로드밴드를 설립,계열사가 1개 증가했다.

이밖에 한진·쌍용·고합·금호·동아·한화·효성 등은 구조조정으로 오히려 계열사가 줄거나 제자리였다.

/ minch@fnnews.com 고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