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파워텍 이동채 前사장 주식내부거래…64억 시세차익 검찰고발


이동채 전 파워텍(현 리타워텍) 사장이 미공개된 내부정보를 이용, 자기회사 주식을 매매해 64억원대의 부당 시세차익을 챙긴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사장은 리타워그룹과 파워텍의 영업양도 협상이 진행중이던 지난 99년 11월19일∼12월6일 친구 등의 계좌를 통해 자사주 20만3450주를 매수했다.이씨는 이 기간에 사들였던 자기회사 주식중 1만3620주를 6개월 이내에 처분하는 등의 수법으로 모두 64억원의 단기시세차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이씨를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시세차익에 대해 반환청구를 요구키로 했다.

금감원은 또 아시아넷 주식의 장외거래를 중개하면서 매수인에게 매도가격을 속여 거액을 챙기고 회사에 입고돼야 할 신주인수권 3만여주를 횡령한 전 H증권 김모 국제부장 등 4명도 업무상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금감원은 주금납입없이 주식을 발행한 뒤 유가증권 매매신고도 없이 불법매각한 혐의로 이건범 이엔아이캐피탈 사장과 이재욱 한통멀티미디어 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