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저전력32Mb Ut램 개발…원가 싸고 칩 크기 작아


삼성전자는 차세대 휴대폰에 사용할 수 있는 저(低)전력 32메가비트 Ut램(Uni Transistor RAM) 개발에 세계 최초로 성공, 전세계 휴대폰 메이커에 샘플을 공급한다고 12일 밝혔다.

Ut램은 D램의 구조를 가진 S램 제품으로, 칩 크기가 크고 생산원가가 비싸며 메모리 용량이 작은 S램의 단점을 D램의 셀구조로 보완한 신개념 메모리 제품이다. 또 제품 크기를 최소화한 TBGA 패키지를 통해 휴대폰의 소형화 및 경량화에 적합하고, 필요할 경우 플래시 메모리와 하나의 패키지로 만들 수 있도록 MCP 기능도 갖고 있다.


특히 기존 단말기에 사용되던 S램과 완벽한 호환성을 보유, IMT-2000 단말기의 데이터 임시저장 기능에 적합하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개발로 1�k부터 32�k까지 종합적인 S램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됨에 따라 올해 S램 분야에서만 23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지난해 25%였던 S램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2002년까지 30%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당장 5월부터 실시되는 일본의 WCDMA 방식 단말기에는 30메가비트 이상의 대용량 제품이 사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차세대 휴대폰에 적극 채용될 것으로 보여 Ut램의 시장전망은 매우 밝다”고 말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