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 핫코일 못준다˝…유상부 포철회장 재차 밝혀


유상부 포항제철 회장은 13일(현지시각) 뉴욕에서 가진 기업투자설명회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포철-현대하이스코(옛 현대강관)간 핫코일 분쟁과 관련,“자동차 강판용 핫코일은 코카콜라의 원액과 같은 지적 재산”이라며 현대측에 핫코일을 공급할 수 없음을 재차 밝혔다. 그는 이날 뉴욕 맨해튼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미국 기관투자가들을 위한 투자설명회에서 핫코일 분쟁에 관한 포철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주주 이익에 반하는 자동차강판용 핫코일 공급은 있을 수 없다”고 못박았다.

유회장은 지금까지 자동차강판용 핫코일은 어느 기업에도 공급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철강가격 전망과 관련,지난해 4·4분기에 철강재 가격이 폭락한데 이어 올해 1·4분기에는 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으나 오는 3·4분기부터는 가격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회장은 올해 포철의 철강생산계획 2800만t은 한국과 주력시장인 아시아,특히 동남아 시장에서의 수요를 감안해 책정한 것이라고 전제하면서 과거와 달리 요즘에는 수익우선의 경영방침을 따르기 때문에 이익을 더낼 수 있다면 생산량을 줄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포철이 지난 98년과 99년에는 세계 최대의 철강생산 회사였으나 지난해에는 신일본제철이 생산량에서 포철을 앞섰다”면서 “그러나 이익은 포철이 신일본제철에 비해 2배이상 많다”고 덧붙였다.

/ lee2000@fnnews.com 이규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