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인터뷰] 한인석 경기도 제2청 행정부지사 “중앙부처와 협의 중기인 불편 해소”


“의정부 등 경기 북부지역 기업인들이 중소기업 관련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도청 소재지인 수원까지 가야하는 불편이 아직도 상존하고 있다. 중앙부처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올해안에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노력하겠습니다.”

경기도 북부지역을 관장하는 제2청이 발족한지 오는 16일로 1년이 된다. 경기도 제2청의 수장인 한인석 행정부지사(55·사진)를 만나 그동안의 성과와 앞으로의 포부 등을 들어봤다.

―개청 1년을 맞는 소감은.

▲조직과 행정 체제 정착, 민원 편의 제고와 지역 발전을 위해 노력했지만 아직 미흡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주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성과를 꼽는다면.

▲우선 주민들이 수원에 있는 도청으로 가야 하는 불편은 거의 해소됐다고 본다. 또 아직 미흡하기는 하지만 북부지역 발전을 위한 정책 개발이 점차 활발해지고 있는 점도 성과로 꼽고 싶다.

―올해 주요 업무는.

▲중소기업청, 각종 협회, 민간단체에서 처리하는 민원은 여전히 수원까지 가야하는 불편이 있다. 해소방안을 마련하겠다. 또 규제 개선과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에 힘쓰고 6월말까지 접경지역 종합계획 수립을 끝내 발전의 초석을 다지겠다.

수해 재발 방지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고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 방안, 비무장지대및 북부지역 관광자원 활용 방안, 임진강 수계 수질보전 방안 등도 연구중이다.

―예산·인사권이 미약하다는 지적이 있다.

▲제2청사는 분명 경기도청의 일부다. 조직 전체의 사기와 근무 분위기를 고려한 승진, 전보가 이뤄져야 한다. 예산도 징수 교부금, 소방예산 등 지역 구분이 곤란하거나 제2청 관장 사무가 아닌 것을 제외하면 오히려 경기 남부지역보다 많은 액수가 배정되고 있다.

―앞으로 과제와 경기 북부지역 발전을 위한 조치가 필요한가.

▲인력 부족 현상은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
최소한 제주도 수준인 500여명은 돼야 정책개발이나 프로젝트 기획 등이 가능하다. 또 그동안 남북 긴장상태가 지속되면서 토지이용 규제가 많은 반면 SOC투자가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통일 이후를 대비하는 공간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인식 전환과 제도 개선 및 투자확대, 규제 해제 등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본다.

/수원= kimic@fnnews.com 김인창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