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수출입銀 ´경영평가위´ 구성


외환은행 대주주인 수출입은행은 15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운영위원회를 개최, 외환은행에 대한 경영평가위원회 구성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외환은행 지분 32.5%를 확보하고 있는 수출입은행의 외환은행 경영참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수출입은행은 이날 안건 통과로 외환은행에 사외이사를 파견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수출입은행 운영위원회는 양만기 행장을 위원장으로 재정경제부, 외교통상부, 산업자원부, 금융감독위원회, 한국은행, 외환은행, 무역협회, 수출보험공사 등 9개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