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미銀과 합병 사실상 결렬˝…하나銀 부행장보 밝혀


김종열 하나은행 부행장보는 19일 하나·한미은행의 합병논의는 사실상 종결됐으며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도 대폭 감소한 상태라고 밝혔다.

김 부행장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현재로서는 한미은행과의 합병이 사실상 결렬된 상태”라며 “시장의 요구도 크게 줄어 합병 효과가 크게 감소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은행의 대주주인 칼라일이 한미·하나은행의 합병을 거부한 것은 합병비율에 관한 문제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금 합병해서는 칼라일이 만족할만한 비율이 나오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두 은행간 합병논의가 공식 중단된 것은 아니다”고 전제하고 “상반기 실적을 추정할 수 있는 6월말까지 일말의 가능성은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김 부행장보는 이어 최근 증시에서 나돌고 있는 신한은행과의 합병설과 관련, “신한은행은 지주회사 설립을 위해 외자유치를 해야하는 등 합병을 생각할 겨를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