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공사중단땐 12억달러 클레임” 리비아, 동아광련 정부에 통보


리비아는 동아건설이 청산절차 등으로 인해 리비아 대수로 공사를 계속하지 못할 경우 12억달러 이상의 클레임을 제기하겠다고 우리측에 통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건설교통위 소속 민주당 이윤수 의원은 18일 “리비아측은 동아건설이 대수로공사를 계속할 수 없을 경우 약 12억달러 이상의 클레임을 한국법원에 신청할 것이라는 요지의 서한을 대수로부 가우드 장관 명의로 건설교통부에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가우드 장관 명의의 2월6일자 서한에 따르면 리비아는 오는 6월까지 언제라도 클레임을 제출할 수 있으며 최근 전개되는 상황에서 한국법원에 클레임 제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리비아정부는 최근 법정관리를 신청중인 대한통운으로부터 받아야 할 채권 13억1900만달러(1조6500억원 상당)가 있다며 서울지법 파산부에 정리채권을 신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