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코레트신탁 부도위기 모면…만기 196억 하나·외환銀서 결제


코레트신탁(옛 대한부동산신탁)이 부도위기를 넘겼다. 코레트신탁은 21일 진성어음 196억원 어치가 만기도래했으나 채권단의 자금지원과 자체여유자금 등으로 어음을 결제했다.

21일 금융계에 따르면 코레트신탁에 대해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미지급된 지원금 30억원과 4억8000만원을 지난 20일 지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코레트신탁은 이날 입금된 분양대금과 금융기관에서 이미 지급된 73억원, 20일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지원한 35억원 가량을 동원, 만기도래한 진성어음을 모두 결제했다.


주채권은행인 한미은행 관계자는 “동양종금도 미지급금 24억7000만원에 대해 지원할 의사를 표명했고 조흥은행도 3억8000만원을 지원할 것으로 보여 다른 채권금융기관들에도 자금지원에 나설 것을 독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레트신탁은 오는 28일 만기를 연장한 기업어음(CP)과 채권단 지원금액 상환분으로 모두 500억∼600억원 가량을 상환해야 하기 때문에 이때까지 채권단의 채무재조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또 다시 부도위기에 몰릴 가능성이 높다. 이와관련, 채권단은 21일 오후 채권금융기관 운영위원회를 열고 채무재조정에 관한 의견을 조율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