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대량살상무기 해결 추진˝…李외교,美와 협력 통해


이정빈 외교부 장관은 22일 “미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북한의 대량 살상무기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방대학원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우리의 외교’를 주제로 강연한 자리에서 올해 대북정책 추진의 주요과제로 이같은 북한 대량살상무기 해결방안을 추진할 뜻을 밝혔다.


이어 이 장관은 “우리는 북한과의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해 남북간 화해협력을 추진하고, 미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등 문제해결에 역점을 두어 왔다”면서 “한미 양국은 앞으로도 서로 긴밀히 협의하면서 역할분담을 계속할 것”이라고 대북정책 추진과정에서의 한미간 역할분담 방침을 밝혔다.

그는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은 북한이 대량살상무기, 특히 미사일 문제에 대해 긍정적인 조치를 취하면 미국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면서 “미국 신행정부는 북한이 먼저 긍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큰 틀에서는 미국 신행정부도 대북 포용정책(engagement policy)기조를 계속 유지해 나갈 의지를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