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은행권 또 ´낙하산 인사´…경영부실 재연 우려


은행권에 또다시 낙하산 인사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외환은행은 22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3월 퇴임 예정인 허고광 감사의 후임으로 허 감사의 한국은행 후배인 하평완 은행국장을 내정했다. 이에 앞서 조흥은행도 지난 15일 공석이 된 감사자리에 김상우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를 내정한 바 있다.

그러나 이는 낙하산 인사의 시작에 불과한 것으로 감지되고 있다. 금감원과 한은은 물론 재정경제부에 이르기까지 인사적체 해소차원의 추가 낙하산 인사를 줄줄이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금감원의 경우 오는 3월쯤 이뤄질 인사에서 부원장보급과 고참 국장급 인사들이 대거 교체 또는 물갈이 될 것으로 보여 이들의 행보가 주목된다.
한은과 재경부도 상황은 비슷하다.

은행권에서는 이같은 인사를 두고 감독당국의 인사문제를 시중은행에 대한 낙하산으로 해결하려는 폐단이 다시 만연하는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은행의 경영을 감독해야 될 감사들이 당국과 밀접한 인사들이어서 경영감독이 부실해질 수도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또 다른 문제는 당사자들도 이같은 감사자리를 ‘감사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점.하 국장의 경우 그동안 한은 안팎에서 은행감독권과 관련해 많은 기여를 해 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고 본인 자신도 한은 또는 관련 기관에서 좀 더 근무하기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 조흥은행 감사 내정자도 시중은행으로 자리를 옮기는데는 한동안 심경의 정리를 거쳤다는 후문.당사자들이 이렇게 떨떠름한 가운데 자리를 옮길 경우 과연 업무를 철저하게 수행할 수 있느냐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