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50년전 기억 더듬으며 ‘얘기꽃’”


반세기만에 그리운 가족들과 만난 남북 이산가족들은 27일 서울과 평양의 숙소에서 가족, 친척들과 개별 상봉을 갖고 가슴속에 묻어두었던 애끓는 혈육의 정을 나눴다.

전날 첫 만남의 흥분으로 거의 뜬 눈으로 밤을 지새다시피한 남북의 이산가족들은 이날 호텔 객실에서 비공개로 열린 개별상봉에서 어릴적 얘기와 고향의 옛 추억을 떠올리며 이야기 꽃을 피웠고 족보와 반지 등 미리 준비한 선물을 교환하고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김경락 조선적십자회 중앙위 상무위원을 단장으로 한 북측 이산가족 100명은 오전 10시부터 숙소인 서울 잠실 롯데월드호텔에서 2시간여동안 가족단위로 개별상봉을 하고 점심을 같이하며 회포를 풀었다.

서울을 방문한 전영수씨(79)는 50년동안 수절해 온 부인 유정규씨(75)와 만나 신혼의 단꿈을 회고한 뒤 출생한 지 1주일만에 헤어진 딸 애일씨(50)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미안함을 표시했다. 세브란스 의전 인턴 출신인 전씨는 반세기만에 다시보는 부인 유씨와 다정히 앉아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또 조준기씨(75)는 어머니 유이분씨(1955년 작고)가 세상을 떠나면서 남긴 반지를 아들 경구씨(51)로부터 전해받고 돌아가신 어머니의 그리움에 북받쳐 다시한번 오열을 터뜨렸다.

정지용 시인의 큰 아들 구관씨(73)는 북에서 온 동생 구인씨(67)에게 시집과 수필집 2권으로 된 ‘정지용 전집’과 정 시인이 친필로 쓴 한시 등을 선물로 전했다.

북한 집단체조의 거장으로 알려진 김수조씨(69)는 조카 김복겸씨 등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부터 받은 각종 상훈 등을 꺼내 자랑해 보이기고 했다.


그러나 남측에서 치매로 고생해온 손사정씨(90)는 수십년만에 헤어진 가족을 만난 흥분탓인지 탈진 상태에 빠져 이날 새벽 동평양 문수거리 친선병원에 입원, 병원에서 가족들과 상봉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남북 이산가족 방문단은 오후에는 각각 창덕궁과 평양교예극장의 교예공연을 관람하고 저녁에는 가족들과 다시 만나 식사를 함께한 뒤 고향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냈다.

양측 방문단은 이어 28일 오전 숙소인 롯데월드 호텔과 고려호텔 앞에서 가족들과 석별의 정을 나눈뒤 남측의 아시아나 항공편으로 각각 귀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