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3월 소득 0.5% 증가 두달째 소비증가율 제처


미국인들의 소득 증가율이 2개월 연속 소비 증가율을 웃돌아 향후 미 경제에 대한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미 상무부는 미국인들의 소득이 지난 3월 0.5% 증가해 전월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소비 역시 3월 중 0.3%가 늘어 2월의 0.2%를 앞질렀으나 소득 증가율에는 미치지 못해 저축률 하락에 따른 소비위축 우려가 다소 완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로써 미 경제활동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는 올 1·4분기 연 3.1%의 증가율을 기록, 지난해 4·4분기 2.8%보다 약간 상승했다.


소득이 비교적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개인 저축률은 2월 마이너스 1%에서 3월 마이너스 0.8%로 2개월째 개선됐다.

마이너스 저축률은 소비자들의 씀씀이가 소득보다 많다는 뜻으로 전문가들은 마이너스 저축률이 지속될 경우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경기 후퇴를 가속화 할 것으로 우려해 왔다.

한편 2월 0.3%가 올랐던 소비자물가는 3월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나 물가 압력은 그리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