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런던석유거래소 온라인거래소에 매각


유럽 최대의 에너지 거래소인 런던 국제석유거래소(IPE)가 인터넷 전자거래소인 인터콘티넨탈 익스체인지(ICE)에 매각됐다.

IPE의 매각대금은 현금 6750만달러와 새로 설립되는 법인의 지분 10%로 결정됐다. IPE는 뉴욕·싱가포르 거래소와 함께 전세계에서 생산되는 원유의 대부분을 거래하고 있다.

IPE는 북해산 브렌트유 거래를 통해 국제 원유가격의 기준을 제공함으로써 성공을 거뒀으나 거래시스템을 전자거래로 완전하게 전환하는데 실패해 인수대상으로 전락했다.

양사는 공동발표문을 통해 IPE의 기존 업무가 ICE의 거래시스템으로 전환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거래자들이 각종 색깔의 재킷을 입고 가격을 외치던 IPE의 전통적인 거래방식은 사라지게 됐다.

양사는 “인터넷을 통해 24시간, 전세계에 걸쳐 ICE 거래시스템에 접속해 거래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ICE는 8개월 전인 지난해 영국 석유회사인 BP, 영국·네덜란드 합작사인 로열 더치 셸, 토털 엘프피나 등 석유회사와 도이체방크, 소시에테 제네랄, 골드만 삭스, 모건 스탠리 딘 위터 등 은행이 합작 설립한 회사로 그동안 에너지 및 금속 거래실적이 1000억달러를 넘는다.

IPE 인수로 ICE의 하루 거래액은 35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경쟁상대인 뉴욕상품거래소(Nymex)는 자체 웹사이트인 eNymex를 출범시켰다.

/ kioskny@fnnews.com 조남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