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日,한국 위기땐 20억달러 추가대여


아시아 금융위기의 재발을 막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일본이 한국에 20억달러를 추가로 빌려주는 통화스왑에 잠정 합의했다고 교도 통신이 1일 방콕발로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금융 소식통의 말을 인용, 일본이 유사시 한국에 20억달러, 태국에 30억달러의 저리 자금을 빌려주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97∼98년과 같은 금융위기 때 일본으로부터 최대 70억달러를 공여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은 이미 이른바 ‘미야자와 이니셔티브’에 따라 일본으로부터 최고 50억달러를 차입키로 합의한 바 있다.

통화 스왑은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과 한·중·일 등 이른바 ‘플러스 3국’이 지난해 5월 태국에서 열린 재무장관 회담에서 유사시에 대비해 서로 긴급자금을 빌려주기로 합의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에 따른 것이다.

교도통신은 일본이 한국과 태국에 제공할 자금의 금리가 리보(런던은행 간 금리) 플러스 1.5%로 국제통화기금(IMF) 단기자금보다 1%포인트가 낮은 좋은 조건이라고 전했다.

/ paulk@fnnews.com 곽인찬기자